한나라당 이강두(李康斗) 정책위의장은 5일 현충일을 앞두고 정책성명을 내고 "한나라당의 요구에 따라 참전유공자 예우법을 개정, 참전군인에게 참전명예수당을 지급토록 했으나 실제 지급액이 월 3만-5만원에 불과하다"며 수당인상을 촉구했다.

그는 또 "매년 정부의 재정형편에 따라 들쭉날쭉한 기본연금 인상조치는 그분들의 희생과 헌신에 바람직한 예우가 아니다"라며 "IMF 위기시에도 인상된 기본연금을나라에 헌납한 분들의 뜨거운 애국심을 고려해 더 정성어린 보훈예우대책 시행을 바란다"고 말했다.

이한구(李漢久) 중앙선대위 정책본부장도 선대위회의에서 "참전유공자예우법에따라 명예수당 지급문제가 추진됐는데도 정부의 예산확보나 대상자의 생활상태 파악등 준비가 제대로 되지 않았다"며 "정부는 철저히 준비해 시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최이락기자 choina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