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민련 유운영(柳云永) 대변인 직무대리는 5일현충일 논평을 내고 "이념적 혼란으로 가치관이 전도되고 주적 개념 마저 논쟁의 대상이 되는 현실에 비통할 뿐"이라며 "우리당은 이같은 현실을 결코 좌시할 수 없다는 결연한 의지로 숭고한 정신을 지키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추승호기자 chu@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