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민련은 5일 충남 태안과 부여에서 정당연설회를 갖고 이틀째 텃밭 다지기에 나섰다.

특히 부여는 김종필(金鍾泌) 총재의 고향으로, 자민련은 이 지역에서 '녹색바람'을 부활시켜 다른 충청지역으로 확산시킨다는 전략이다.

자민련은 특히 이날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 대통령 후보도 대전.충남지역을 순방하는 점을 의식, 더욱 거세게 한나라당을 몰아붙였다.

자민련은 또 한나라당의 '자민련 흔들기'에 맞서 '충청권의 유일한 대변자는 자민련뿐'이란 구호를 내세우며 대전.충남지역에서 '대세론'을 전파하는데 총력을 기울였다.

김총재는 "한나라당은 국가를 망쳐놓고 국민에게 한마디 사과도 하지 않는, 어처구니 없는 사람들이 모인 정당"이라며 한나라당을 맹렬히 비난했다.

그는 "툭 하면 (우리에게) 지역감정을 부추긴다는 사람들이 있는데 지역감정을 부추기는 것은 경상도와 전라도 사람들이지, 우리 충청도민들이 아니다"며 "900만 충청도민들도 이리 저리 찢기지 말고 똘똘 뭉쳐 의지와 수단을 발휘해야 한다"며 한나라당의 진출을 막아줄 것을 호소했다.

김 총재는 이어 "민주당과 공조한다고 해서 우리 당의 정체성에 대해 여러 이야기를 하는 사람들이 있다"며 "그러나 현재 국내 정당중 정체성을 올바르게 유지하고 있는 곳은 우리 당뿐"이라고 한나라당의 '보따리 장사론'을 반박했다.

자민련은 한나라당의 자민련 해체론에 대해 한나라당 해체론으로 반박하는 등이번 충청권 선거에서 `주적'인 한나라당과의 대립각을 한층 세우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추승호기자 chu@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