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최근 한나라당과 민주당 대통령후보 경선에서 활용된 전자투표제의 공직선거 전면 도입 논란과 관련, "선관위는 전자 투개표를 위한 법적 근거규정을 이미 마련했고, 터치스크린 방식의 전자투표기 개발도 완료했으나 당장 도입에는 여러 어려움이 있다"고 밝혔다.

선관위는 5일자 `선거소식'에서 "일부 정당이나 후보자측에서 컴퓨터 조작 의혹을 제기할 가능성이 큰데 그렇게 되면 사회적으로 엄청난 혼란을 초래할 것"이라며 전자투표에 대한 불신 해소를 우선 과제로 제시했다.

또 전자기기에 친숙하지 못한 노년층이 투표에 불참할 가능성이 높아 전자투표기 사용이 특정 정당에 유리 또는 불리해질 것이라는 판단하에 공정성 시비가 제기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선관위는 비용면에서도 "공직선거에 전자투표제를 전면 도입하자면 전국적으로 4만여대의 투표기가 필요하고 이에는 1천500억원 가량의 예산이 들게 된다"며 "2년에 한번정도 실시되는 전국단위 선거에 한번 쓰기 위해 많은 예산을 투입해야 하므로 효율성 측면에서도 충분한 검토가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선관위는 "시대적 변화를 도외시할 수 없다"는 점에서 전자투표기 도입의 전단계로 개표과정에서 전자시스템을 도입.활용키로 했다.

특히 이번 지방선거에선 650여대를 일선 선관위에 보급, 4개 선거 가운데 시도지사 및 시장.군수.구청장 선거 개표에만 활용하게 되나, 연말 대선에선 전자개표기를 더 늘려 전면 활용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맹찬형기자 mangel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