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 대통령은 4일 한.폴란드전을 관람한뒤 한국선수단 라커룸을 방문,거스 히딩크 감독과 홍명보등 선수전원과 악수하고 격려했다.

김 대통령은 "여러분은 국민들에게 가장 큰 선물을 주었다"면서 "선수들이 오랜 시련과 고난을 극복하고 성취를 이룬데 대해 국민을 대표해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축하한다"고 말했다고 박선숙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김 대통령은 "특히 히딩크감독에게 감사드리며 남은 경기에서도 더 훌륭한 기량을 보여주기 바란다"면서 "이제 16강에 당당히 들어갈 수 있는 자신감을 가졌다"고 밝혔다.

김 대통령은 거듭 "감사의 말을 무엇이라고 표현해도 모자랄 것"이라면서 "선수 여러분의 오늘을 있게 한 가족과 부모,돌봐주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부산=김영근 기자 yg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