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한이헌(韓利憲) 부산시장 후보측이 제기한 한나라당 안상영(安相英) 후보의 '여성문제'를 둘러싸고 한 후보와 안 후보측이 치열한 공방을 펼치고 있다.

한 후보 선대위의 김재규(金在圭) 본부장은 지난 3일과 4일 안 후보가 부산시장 자격으로 해외 출장을 갔을때 부하 여직원에게 불미스런 일을 저지른 사실을 제보받았다며 안 후보가 스스로 나서 공식 해명하라고 촉구했다.

김 본부장은 5일에도 선대위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안 후보에 대한 공세수위를 높였다.

그는 "해외 출장중이던 2000년 3월 8일 안 시장이 부하여직원의 방을 찾아가 '일'을 저질렀고 이 사실을 전해들은 남편이 안 시장과 정무부시장 등을 찾아가 항의했을 뿐만 아니라 안 시장과 함께 해외 출장을 한 간 인물이 피해 여직원의 사표를 받는 등의 방법으로 사태수습에 나섰다"고 주장했다.

김 본부장은 또 "안 시장이 사건을 부인하자 피해자의 남편이 모 법률사무소 K변호사와 법적 대응문제를 협의한 사실이 있다"며 "따라서 안 후보는 법적 도의적 책임을 져야 하며 후보의 잘못된 행위를 알면서도 이를 은폐하고 부산시장 후보로 확정한 한나라당은 국민앞에 사과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 본부장은 이와 함께 "안시장은 사건을 무마하기 위한 여러 과정을 거친 사실과 관련한 증거를 갖고 있다"며 "제시한 사실이 근거가 없다면 우리를 검찰에 고발하라"고 요구했다.

이에 대해 안 후보측은 반박 성명을 내고 한 후보와 윤원호(尹元昊) 민주당 부산시지부장, 김재규 본부장 등을 검찰에 고발하는 등 대응할 수 있는 모든 법적 조치를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또 기자회견문에 나타난 부하여직원 실명과 피해자 친구 및 피해자 남편 실명, 법률사무소의 이름 및 K변호사의 실명 등을 즉각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성명은 "한 후보측의 기자회견 내용은 계획적이고 조직화된 정치테러 공작의 배후가 민주당으로 드러났으며 그 음모와 조작극은 도를 넘어선 파렴치한 작태를 보여주고 있다"고 밝혔다.

성명은 또 "한 후보는 부산 발전 보다는 치졸한 음해공작을 벌여 부산을 분열시키기 위해 부산시장 선거에 나왔다고 밖에 볼 수 없다"며 "추잡한 DJ식 발악으로 부산을 더럽히지 말고 후보를 사퇴하고 부산을 떠나라"고 요구했다.

성명은 아울러 5일 오전 여성인력개발센터와 부산장애인총연합회 앞에서 시위를 벌인 유령단체들의 배후에 민주당이 조직적으로 개입했다고 주장했다.

(부산=연합뉴스) 심수화기자 sshw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