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검 중수부(김종빈 검사장)는 5일 김홍업씨 대학후배인 이거성씨의 차명계좌로 의심되는 5-6개 계좌중 일부에서 홍업씨의 관련계좌로 돈이 오간 정황을 잡고 이 자금의 성격 규명에 주력하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이거성씨가 홍업씨가 실소유주일 것으로 추정되는 김성환씨의차명계좌로 거액을 입금시킨 단서를 포착, 이 돈이 이권개입의 대가로 받은 돈일 가능성에 대해 집중 조사중"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홍업씨의 변호인인 유제인 변호사는 "홍업씨는 이거성씨와 돈 거래를 한적이 없다"고 주장했으며, 이씨도 "정상적인 대차관계일 뿐 청탁대가로 받은 돈이아니다"라고 의혹을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검찰은 심장질환으로 입원중인 홍업씨 대학동기 유진걸씨가 차명계좌를 통해 운용해온 32억여원중 일부가 기업체로부터 청탁대가로 받은 돈일 가능성에 대해조사하는 한편 변호인을 통해 유씨의 자진출석을 종용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권혁창 기자 fait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