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재형(청주 상당) 의원이 충북 홀대 등을 내세워 `조건부 탈당' 입장을 밝힌 데 대해 민주당 지도부가 "홍 의원 요구를 전폭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노영민(청주 흥덕) 도지부 수석 부지부장은 24일 오후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홍 의원이 요구한 도의원 비례대표 1순위 여성 배정, 당 차원의 호남고속철도 오송분기점역 유치, 충청지역에 대한 획기적 지방선거 지원 등에 대해 한화갑 대표가 `당 개혁과 화합을 위해 부합되는 요구'라고 밝힌 뒤 `전폭적으로 지지하며 이행하겠다'는 입장을 피력했다"고 전했다. 노 부지부장은 "한 대표와 홍 의원 사이에 충분한 의견 교환이 이뤄질 것이며홍 의원은 오는 27일 최종적인 입장을 정리해 밝힐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홍 의원측은 "공식적인 채널과 문건을 통해 당 지도부의 확실한 입장을 밝혀달라는 것이 홍 의원 생각"이라며 "당 지도부의 대응을 지켜본 뒤 거취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청주=연합뉴스) 박종국기자 pj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