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민련 김종필(金鍾泌) 총재는 21일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대통령후보를 싸잡아 깎아내리고 지방선거이후정치지형의 변화가능성을 언급하면서 차기 총선에서의 큰 승리를 주장했다. 김 총재는 이날 시내 한 음식점에서 서울시 지구당위원장들과 오찬 간담회를 갖고 "민주당은 정체불명이고 거기서 탄생한 후보도 정체불명"이라고 노 후보를 겨냥한 뒤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씨도 대통령감이 못된다는 공감이 국민에게 널리 퍼져가고 있다"면서 이 후보도 함께 비난했다. 그는 "민주당이든 한나라당이든 국회에서 우리당의 협력을 받지못하면 국정운영을 할 수가 없다. 그런데도 두 당은 우리당을 건드렸다가 빼기를 반복해 왔다"면서"지방선거후 크게 예상이 서지 않지만 변화 가능성이 있으니 지방선거 뒤는 우리의정체성을 굳건히 하고 지혜롭게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김 총재는 "내 덕에 국회의원이 되고 했지만 배신하고 가는 사람이 적지않았다"면서 "그러나 나는 꺾이지 않고 남은 사람과 함께 싸워나갈 것이며 지방선거를 치르고 2년후 총선에서 크게 성취를 하겠다"고 주장했다. (서울=연합뉴스) 고형규기자 kh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