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이 30일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대전.충남지역 경선을 실시한 결과 이회창(李會昌) 후보가 1천643표(83.6%)를 얻어1위를 차지했다.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실시된 경선에서 최병렬(崔秉烈) 후보는 153표(7.8%)로 2위를, 이부영(李富榮) 이상희(李祥羲) 후보는 각각 124표(6.3%)와 45표(2.3%)로 3,4위를 했다.

이회창 후보의 이날 득표율은 지난 24일 대구.경북 경선에서의 83.7%에 이어 두번째 높은 것으로, 이 후보는 지금까지 실시된 8개 지역 경선에서 압도적 표차로 전승을 거둬 이변이 없는 한 당 대선후보 선출이 확실시 된다.

이회창 후보는 득표누계에 있어서도 1만995표(75.6%)로 1위 자리를 확고히 구축했으며 이어 최병렬(2천82표, 14.3%), 이부영(1천125표, 7.7%) 이상희(336표, 2.3%)후보 순으로 집계됐다.

이날 경선에는 당원과 대의원, 모집당원 등 선거인단 3천518명 가운데 1천975명이 참여해 56.1%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한나라당은 내달 2일 광주.전남, 4일 경기, 7일 충북 경선을 거쳐 9일 서울에서12개 지역 순회 경선을 마무리한다.

(대전=연합뉴스) 황정욱 김범현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