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에서 청소년들의 높은 흡연율이 중요한 사회문제로 부각됨에 따라 북한 청소년들의 흡연율에도 관심이 모이고 있다.

북한 당국은 체제에 부정적인 내용의 통계자료를 거의 발표하지 않아 청소년 흡연율에 관한 구체 수치 자료는 없으나 그 비율은 남한 청소년들보다 높을 것으로 추정된다.

탈북자들에 따르면, 북한 청소년들은 고등중학교(중고등학교) 2~3학년이 되면 거의 모두가 한번쯤은 담배를 손에 대고 있기 때문에 학년이 높아질수록 흡연율도 높아져 고등중학교 졸업반이 되면 절반 이상이 골초 수준에 이른다는 것.

특히 군에 입대하게 되면 무려 90% 정도가 담배를 피워 병사들은 1인당 하루 10개비씩 지급되는 담배에 항상 부족함을 느낄 정도라는 것이 탈북자들의 한결같은증언이다.

북한에서 청소년들의 흡연율이 이처럼 높은 것은 불안한 사회여건에 기인한다는게 북한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통일연구원 이우영 연구위원은 "북한 청소년들은 대부분 안정되지 않은 사회여건에 따라 미래에 대해 확신을 하지 못하고 언제나 불안감과 초조함에 시달리고 있으며 그 탈출구로 담배를 많이 찾고 있는 것같다"고 말했다.

남북청소년교류운동을 추진 중인 숙명여대 이기범 교수도 "북한 청소년들이 담배를 많이 피우는 것은 상당 부분 어려운 현실에서 도피하고픈 심리에서 비롯된 것"이라면서 사회여건의 안정 여부가 청소년 흡연율을 낮출 수 있느냐를 판가름하는 관건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북한 당국도 청소년들의 높은 흡연율이 사회문제로 대두함에 따라 각종 선전수단을 동원, 흡연의 폐혜를 소개하며 금연을 적극 권장하고 있다.

평양서 발간되는 천리마 등은 담배를 "심장에 겨눠진 권총과 같다"고 규정하고담배가 심장병뿐 아니라 폐암, 후두암, 위암, 식도암, 만성기관지염 등 각종 질병을유발하는 '백해무익한 존재'라고 경고했다.

또 청년전위 등 평양의 신문들도 간접흡연의 폐해까지 자세히 예시하고 "모르고배운 습관을 이제는 해독성을 안 다음에야 고집스럽게 피워야할 리유가 어디 있겠는가"라며 금연을 촉구했다.

(서울=연합뉴스) 최척호기자 chchoi01@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