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이회창 대선경선 후보는 여권이 정계개편을 강행할 경우 민주당내 이탈세력을 흡수하는 '역(逆)정계개편'으로 정면 돌파한다는 입장이다.

이 후보는 지난달 29일 방송토론회에서 "여권 인사들과도 손잡을 수 있을 것이며,야권 뿐만 아니라 우리와 생각을 같이하면 다같이 한다는 뜻에서 '국민대연합'을 주장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는 30일 대전.충남 대선경선 유세에서 "민주당 후보가 3당합당 전의 민주화세력을 합친다는 반시대적 발상을 하고 있다"며 노무현 후보의 정계개편 시도를 또다시 비판했다.

한편 자민련 김종필 총재는 "한나라당과 자민련은 (정책, 이념 면에서)별 차이가 없다"며 한나라당과의 동맹 가능성을 시사, 향후 정계개편의 새로운 변수가 되고 있다.

김형배 기자 k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