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30일 베이징(北京) 주재 한국대사관 진입을 시도하던 탈북자 3명이 전날 중국 당국에 체포된 것과 관련, 중국측에 이들에 대한 인도주의적 처리를 요청하고 북한으로 강제송환되는 일은 없어야 한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김항경(金恒經) 외교부 차관은 이와 관련, 이날 오전 리 빈(李 濱) 주한중국대사를 외교부로 불러 "체포된 탈북자 3명의 신병이 인도주의적으로 처리되어야 한다"는 우리 정부의 공식 입장을 전달했다.

김 차관은 이와 함께 체포된 3명의 구체적인 신원과 체포경위, 이들의 한국행희망 여부 등을 중국측이 공식적으로 확인해 주기를 요청했다.

리 빈 대사는 이같은 우리 정부의 입장에 구체적인 답변은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주중 한국대사관도 중국 외교부, 공안국과 접촉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당국자는 "아직 중국 정부가 탈북자 3명의 체포사실에 대한 공식 확인을해주지 않은 상태"라면서 "정부는 인도주의적 관례에 따라 처리돼야 한다는 입장을전달했고, 앞으로 사실여부가 파악되는 대로 추가로 필요한 얘기를 중국측에 전달할것"이라고 말했다.

다른 당국자는 "탈북자들의 희망에 반하는 곳으로 송환돼선 안된다는 것은 우리정부의 기본입장"이라면서 "이번 경우는 탈북자들이 대사관에 진입하지 못했지만 우리 정부가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황재훈기자 j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