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개혁파 의원 일부가 최근 신민주연합론을 토대로 한 정계개편론을 내세우고 있는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후보측과 접촉한것으로 확인돼 `노무현발 정계개편'의 파장이 가시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한 개혁파 의원은 최근 노 후보측과 3차례 접촉, 정계개편 문제를 구체적으로논의했다고 밝혔으며, 김원웅(金元雄) 의원은 "수시로 접촉, 상당 수준의 대화가 이뤄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이 노 후보측과 접촉하면서 밝힌 입장은 노 후보의 정계개편 원칙론에 공감하되, 민주당의 기득권을 포기해야 하며, 그것이 보장되면 이념정향에 따라 자발적이고 주도적으로 정계개편에 동참하겠다는 것으로 압축된다.

이에 따라 노 후보가 지역정당 극복을 명분으로 `탈(脫) 민주당' 카드를 구체적으로 제시할 경우 한나라당내에서 이탈세력이 발생할 가능성이 적지 않다는 관측이나오고 있다.

특히 노 후보가 김영삼(金泳三) 전 대통령을 우군화하는 데 성공하고 개혁세력을 유인하는 방안을 제시할 경우 구(舊) 민주계 의원과 부산.경남지역 의원들까지동요할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도 제기된다.

다만 시기는 일단 6.13 지방선거 결과에 따른 민심 흐름을 확인한 이후가 될 것이라는 관측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노 후보가 민주당을 중심으로 여러 세력 결집에 나설지, 아니면 민주당이라는틀 자체를 포기하고 새로운 형태의 정당으로 갈지에 따라 한나라당내 이탈세력의 규모가 가변적이라는 것.

이에 대해 노 후보의 정치자문을 맡고 있는 한 핵심인사는 "지금 당장 큰폭의정계개편을 추진할 것도 없고 그럴 여력도 없다"고 말해 민주당을 해체하는 `헤쳐모여식' 정계개편에 대해 소극적인 입장을 보였다.

그러나 노 후보는 민주당의 당명개정 가능성에 대해 "내가 함부로 선택할 것은아니지만 스스로 선택의 여지를 줄이지는 않겠다"고 밝힌 바 있다.

(서울=연합뉴스) 황정욱기자 hjw@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