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권노갑 전 고문이 '진승현 게이트' 연루혐의로 조사를 받게 되는 등 여권 정치인들에 대한 잇단 검찰소환이 예고되자 검찰의 정치권 사정이 본격화한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일고 있다.

특히 최근 검찰의 행보로 볼 때 작년 각종 게이트사건에 대한 부실수사와 검찰간부들의 잇단 비리연루로 추락한 국민적 신뢰를 회복하려는 의지와 맞물려 그 어느때보다 강도높은 사정이 이뤄질 것이란 관측도 나오고 있어 정치권을 바짝 긴장시키고 있다.

실제 검찰의 정치인 소환일정을 보면 5월1일로 예정된 권씨 외에 이회창 전 한나라당 총재가 최규선씨에게서 금품을 받았다고 주장한 민주당 설훈 의원이 2일, 진승현씨로부터 1억원을 받은 혐의가 포착된 민주당 김방림 의원과 김우중씨로부터 1억원을 수수한 송영길 의원이 각각 3일로 예정돼 있다.

권씨에 대한 검찰의 소환통보를 정치권 사정의 신호탄으로 해석할 경우 예상되는 정치인 수사의 밑그림은 크게 두가지다.

우선 이용호.최규선 게이트에 연루된 대통령 아들 홍업.홍걸씨 형제에 대한 검찰소환에 앞서 검찰이 정치적 부담도 덜고 `성역없는 수사' 의지를 과시하기 위해권력핵심을 겨냥한 수사의 칼끝을 가장 먼저 권씨를 겨냥했다는 분석이다.

이는 향후 홍업.홍걸씨에 대한 수사가 법과 원칙에 따라 이뤄질 것이며, 아울러그동안 권력의 주변에서 각종 이권에 개입해 부당한 이득을 챙긴 정치인들에 대한강도높은 사정이 당분간 지속될 것이라는 해석을 낳고 있다.

이와관련 검찰은 진승현씨로부터 1억원을 받은 민주당 김방림 의원을 비롯해,정.관계 실세들의 이름이 담긴 이른바 `진승현 리스트'의 실체를 끝까지 추적할 것으로 예상돼 경우에 따라서는 여야 정치인들의 무더기 사법처리가 예상된다.

다른 한가지 밑그림은 검찰이 지금 당장은 여권 실세들에 대한 수사에 본격 착수했지만 조만간 검찰수사가 여야를 막론한 정치권 전반에 대한 포괄적인 비리의혹수사로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이다.

검찰이 재작년부터 시작된 각종 게이트 사건에서 여권 정치인들에 대해 축소.편파 수사를 했다는 비판을 받아온 만큼 일단 비리연루 의혹을 받아온 여권 관계자들을 1차적 타깃으로 한 뒤 자연스레 정치권 전반에 대한 사정으로 확대되리라는 것이다.

그러나 검찰은 최근 일련의 정치인 수사를 본격적인 `정치권 사정'으로 해석하는 것은 지나친 확대해석이라는 입장이다.

대검의 한 검사장은 "그간 각종 게이트에 연루됐던 정치인들의 비리가 하나둘씩사실로 드러나고 검찰이 이를 원칙대로 처리하는 것일 뿐 의도적인 정치권 사정은전혀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서울=연합뉴스) 권혁창기자 fait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