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승현 게이트'를 수사중인 서울지검 특수1부(박영관 부장검사)는 30일 민주당 권노갑 전 고문에게 재작년 7월 5천만원을 건네줄 당시 권씨를 수차례 만났다는 진씨의 진술을 확보, 경위를 조사중이다.

검찰은 또 '최규선 게이트'와 관련, 최씨가 권씨의 보좌관 문모씨에게 그랜저승용차를 제공한 사실과 최씨가 권씨의 특보를 지낸 것으로 알려지는 등의 정황에 비춰 최씨로부터도 금품 로비를 받았는지 여부도 캐고 있다.

검찰은 진씨가 권씨를 만난 자리에서 직접 돈을 주지는 않았으나 당시 권씨와 만난 사실에 대해서는 상세한 진술을 하고 있으며 권씨를 1일 소환, 조사하게 되면 정확한 진상을 알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권씨는 그러나 "진승현이 누군지 얼굴도 모르며 진씨돈 수수설은 전혀 사실이 아닌 만큼 검찰에 나가서 얘기하겠다"며 관련 사실을 완강히 부인했다.

검찰은 권씨에게 진씨 돈을 전달한 '제3의 인사'를 최근 소환, 당시 열린금고와 아세아종금 등 진씨 계열사에 대한 금감원의 주가조작 등 조사 무마 청탁과 함께 진씨 돈을 전달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권씨 외에도 전.현직 의원 등 정치인 5-6명이 진씨의 돈을 받은 혐의를포착, 이들을 출국금지시키고 조만간 전원 소환키로 했다.

검찰은 권씨에 대한 소환을 계기로 재작년 4.13 총선을 전후해 진씨가 로비 대상으로 접촉한 전.현직 정치인을 포함, 정관계 고위 인사 등 이른바 `진승현 리스트'에 대한 조사에 착수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서울지검 공안1부는 재작년 8.30 민주당 최고위원 경선 당시 경선자금 지원과 관련, 출국금지된 김근태 고문의 회계 책임자 2명에 대해 우선 소환조사할 방침이다.

검찰은 '진승현 게이트'와 관련한 금품수수 혐의에 대한 조사가 마무리되는대로내주중 권씨를 소환,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등에 대해 조사한 뒤 기소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서울=연합뉴스) 김성용기자 ks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