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30일 베이징(北京) 주재 한국대사관 진입을 시도하던 탈북자 3명이 전날 중국 당국에 체포된 것과 관련, 중국측에 이들에 대한 인도주의적 처리를 요청하고 북한으로 강제송환되는 일은 없어야 한다는 입장을전달키로 했다.

정부 당국자는 "현재 중국 정부에 탈북자 3명의 체포사실에 대한 공식 확인을요청해 놓은 상태"라면서 "정부는 이들이 인도주의적 관례에 따라 처리돼야 한다는입장을 중국측에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른 당국자는 "탈북자들의 희망에 반하는 곳으로 송환돼선 안된다는 것은 우리정부의 기본입장"이라면서 "이번 경우는 탈북자들이 대사관에 진입하지 못했지만 우리 정부가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황재훈기자 j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