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민련 김종필(金鍾泌.JP) 총재는 30일 자신이 주장해온 보혁구도 재편과 관련,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 전 총재와 민주당 이인제(李仁濟) 의원을 연대 대상으로 시사했다.

김 총재는 이날 MBC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 프로그램에 출연, '이 전 총재도 원조보수를 자처하는데 연대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보수적 토양을 갖고 있는사람과는 어떤 가능성도 부정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김 총재는 다만 "이 전 총재가 누구인지, 나 자신을 포함해 많은 사람이 잘 모르니 속을 털어놔야 한다"고 요구한 뒤 "한나라당과 (이념.정책 면에서) 별 차이가없으니 언제든 가능성을 닫을 필요가 없다"고 덧붙였다.

또 중부권 신당설은 "들어보지 못했다"고 부인했으나 '이인제 의원이 중도개혁을 표방하는데 보수대연합에 포함될 수 있느냐'는 물음에는 "같이 해서 안될 이유가있느냐"고 긍정적 의사를 피력했다.

이인제 의원과의 내달 3일 골프회동에 대해 김 총재는 "마음이 공허할테니, 정치선배와 고향친구로서 골프하면서 달래주고 메워주자는 순수한 의미"라며 "(이번회동이) 보수대연합 같은 이야기를 할 계제가 될지는 모르지만 지금으로선 그런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

김 총재는 이와 함께 "보수대연합이라는 새로운 구도 밑에선 자기를 내세우는것보다 자기희생을 감수하고 순수하게 해야 한다"며 신당 창당의 경우 당.대권 문제는 양보할 수도 있음을 시사했다 그는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대통령 후보에 대해선 "노 후보의 정체에 대해선나뿐 아니라 국민이 대체로 모른다"면서 "언론이 중계한 지난날의 행보를 볼 때 약간 걱정스러운 면이 있는데 대통령 후보의 정체를 잘 모른다고 하면 명백히 정체를밝힐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서울=연합뉴스) 추승호 기자 chu@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