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노무현(盧武鉉) 대통령후보는 30일 김영삼(金泳三.YS) 전 대통령을 상도동 자택으로 예방, 당선인사를 하고 과거 민주세력의 복원을 통한 `신민주대연합' 정계개편론에 대한 이해와 협력을 구할 것으로 알려져 김 전 대통령의 대응이 주목된다.

노 후보는 대선후보 당선 후 "김 전대통령에게 인사드리는 것 자체가 정치지형의 큰 변화라고 본다"고 말했고 김 전대통령의 대변인격인 한나라당 박종웅(朴鍾雄)의원도 "노 후보의 정계개편론을 관심있게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회동에서는 특히 두 사람이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부산시장 선거를 비롯한 영남지역 후보공천 문제 등을 논의할 지 주목된다.

(서울=연합뉴스) 김현재기자 kn0209@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