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 대선 경선후보는 29일 자신의 국민대통합론과 관련, "필요하다면 우리와 뜻을 같이 하는 여권인사들과도 손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저녁 대전 KBS 주최 합동토론회에서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대통령후보의 민주대연합 정계개편론에 대해 "근대화와 민주화를 거쳐 새로운 선진화로 나가려 하는데 뒤로 가서 새삼 민주화연합이라고 해서 옛날에 했던 사람들이 뭉쳐야 한다는 것은 오만이고, 완전히 시대착오적.반시대적인 것"이라고 비난하며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의 이같은 언급은 노 후보가 실제로 개혁이념을 내세워 과거 민주화운동세력 중심으로 정계개편을 추진할 경우 민주당내에서 이탈세력이 생길 가능성과 관련, 주목된다.

토론회에서 최병렬(崔秉烈) 후보가 "김영삼 전 대통령, 박근혜 의원, 김종필 총재, 김윤환, 이기택씨도 야권의 틀안에 있으나 사분오열돼 있고, 특히 노 후보가 김영삼 전 대통령과 손잡는 움직임은 치명적일 수 있으니 야권통합에 진지한 태도를보여야 한다"고 촉구한 데 대해 이회창 후보는 "야권뿐 아니라 우리와 생각을 같이하면 다 같이 한다는 뜻에서 국민대연합을 주장한다"고 강조했다.

또 이부영(李富榮) 후보가 "충청권에서 이인제(李仁濟) 의원 지지표가 흐트러지고 있다"며 "충청지역 지방선거에서 한나라당과 자민련이 한판 붙어야 승기를 잡을수 있는데, 이회창, 최병렬 후보는 최근까지 김종필 총재에 대해 애매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주장한 데 대해 이회창 후보는 "김종필 총재와 분명히 얘기한 것은 정책공조일 뿐"이라고 말했다.

한편 최근 충남 예산에서 발생한 산불로 이회창 후보의 예산 선영도 피해를 본것으로 알려졌다.

(대전=연합뉴스) 김범현기자 kbeom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