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노무현(盧武鉉) 대선후보는 27일 "이인제(李仁濟) 의원이 외국에 나가기 전에 연락을 시도했었지만 잘 안됐다"고 말했다. 그는 후보 확정후 기자회견에서 "정치인들이 하는 방법으로 예고없이 쳐들어가는 방법도 있었지만 여러가지 사정이나 판단이 그렇게까지 하기는 이르다 싶어 하지 않았다"면서 "(외국에) 다녀오시면 다시 연락을 취해 보겠다"며 이 의원을 끌어안기 위해 노력하고 있고, 앞으로도 노력할 것임을 재차 강조했다. 그러나 문제는 이 의원이다. 측근과 함께 민주당 서울대회가 열린 이날 오전 동남아로 떠난 이 의원은 아직도 자신의 `좌절'을 현실로 받아들일 준비가 돼 있지 않다는 것이 측근들의 전언이다. 따라서 그가 귀국하더라도 노 후보 및 당 지도부의 화해 요청에 순순히 응할 가능성은 희박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노 후보는 "감정적 장애를 극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지만 판단은 정치적 상황과 명분을 고려해 할 것"이라면서 "여러 정치적 상황으로 미뤄 이 의원이 민주당에서 할일을 하겠다는 말을 실천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의원이 현 정치상황에서 명분 없이 지역 정당을 만들거나 무작정 당을 뛰쳐나가지는 않을 것으로 보고 있고, 또 그러기를 기대한다는 얘기다. (서울=연합뉴스) 김현재기자 kn0209@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