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최고위원 경선에 출마한 김부겸 의원이 25일 유권자 1만명으로부터 1만원씩 후원을 받아 총 1억원의 경선자금을 마련하는 '일만함'운동을 시작했다.

김 의원은 이날 대전에서 오세훈 이성헌 미래연대 공동대표 등과 함께 결의대회를 갖고 '일만함'후원금 모금 활동에 본격 돌입했다.

김 의원은 앞으로 부산 경남 광주 경남 등 전국을 돌며 소액 후원자들을 발굴해 나갈 계획이다.

김동욱 기자 kimd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