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대통령후보 당선이 확실시되는 노무현(盧武鉉) 후보는 24일 과거와 달리 김대중 대통령이 여당 당원이면서도 총재가 아니고,집단지도체제속에 대통령후보와 당권이 분리돼 있는 점 등을 감안한 듯 "대통령과후보, 당 3자간 합리적 관계의 틀을 공론화해 정립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노 후보는 이날 연합뉴스 기자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또 자신은 과거의 대통령후보들이 그랬던 것처럼 대통령에 대해 인위적인 차별화를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거듭강조했다. 다음은 노 후보와의 일문일답. --대통령과의 회동은. ▲청와대측과 날짜를 협의하고 있다. --대통령과의 만남에서 무슨 얘기를 할 것인가. ▲특별한 것은 없다. 정국 현안이나 세아들 문제, 사회적 갈등사안 등 국정운영은 현직 대통령에게 책임과 권한이 있다. 후보가 감놔라 배놔라할 처지가 아니다.이게 현재까지의 공식적인 관계다. 과거에는 차별화하고 욕하고 했지만 이젠 그렇지않다. 비난하고 삿대질하는 관계가 아니다. 내가 야당처럼 정치공세를 하겠는가. 이번엔 인사를 드리고 앞으로 후보의 정치적 비중이 커지면 정부와의 관계를 어떻게 만들어 나갈 것인가를 당과 논의해야 할 것이다. --대통령과의 만남에서 아들 문제는 거론하지 않겠다는 것인가. ▲현안에 대해 말할 처지가 아니다. 당과 조율해야 할 것이다. 당, 후보, 대통령 3자관계의 원칙적인 틀을 만들어야 한다. 당이 아직 준비가 덜 돼있다. 긴급하게대처하지 않으면 일나는 비상사태도 아니지 않은가. --세아들 문제에 대해 조언할 생각은 없나. ▲함부로 나설 일 아니다. 전처럼 후보가 대통령을 욕하고 대통령과 차별화한다고 하는 일은 하지 않는다. 지난 대선때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 전 총재는 정부조직 일부를 무력화하면서 그 조직에 (후보에 대한) 충성을 요구했는데 나는 그런 비정상적인 관계를 갖지 않을 것이다. 지금 국정운영은 대통령의 권한과 책임으로 하고있다. 후보가 간섭할 일이 아니다. 대통령이 후보와 상의하는 것도 아니다. 먼저 관계부터 정립해야 한다. 후보가국정운영에 나설 일도 없으며 책임도 없다. --검찰의 철저한 수사라는 원칙론만 견지하는 것인가. ▲대통령과 후보와의 관계에 대한 공론이 없다. 공론을 언론이 만들어 달라. 후보가 아무렇게나 국정에 개입해선 안된다. 당과 후보, 대통령 3자 관계의 합리적인틀이 뭔지 먼저 생각해봐야 한다. 나도 외국의 공식선례를 찾아 공부해볼 생각이다. --후보의 정치적 비중이 높아지면 달라질 수 있다는 말인가. ▲그런 전제를 깔지 말라. 대통령이 부담을 느껴 후보와 협의를 하고자 한다든지, 아니면 후보의 필요 때문에 대통령과 어떤 협의를 하고자 한다든지 하는 일이있을 수 있는데, 어쨌든 기본관계 설정부터 해야한다. 공식적인 제도와 관행을 정착시켜야 한다.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일들이 아닌가. 불쑥불쑥 후보가 대통령에게 건의하고 하는 게 아니다. --신임 당대표와의 정례회동 등 관계정립 방향은. ▲긴밀하게 협의할 것이다. 당과 협의해 공론을 정한 다음에 현안에 대한 후보의 발언수위 등에 대한 공론을 만들어 나갔으면 좋겠다. --당내 충청권 의원 일부가 동요하고 있는데. ▲(중부권 신당설을 겨냥해) 대의명분 없는 일은 성공하지 못한다. 3김시대, 힘의 시대, 권위의 시대, 이익의 시대는 넘어가고 있다. 이해관계를 내세워 그것만으로 움직이는 그런 시대는 넘어가고 있다. --자민련과의 관계설정은. ▲좋은 분들이지만...그만하자. (서울=연합뉴스) 고형규기자 kh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