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민항기 추락사고 유족들이 머물고 있는 경남 김해시청 유족대기실과 시청 대책본부에 민주당과 한나라당 대선 경선후보들의 방문이 잇따르고 있다. 민주당 노무현(盧武鉉)후보는 17일 오전 김해 시청 별관의 유족 대기실을 방문해 유족들을 위로하고 당 차원의 사고수습에 대한 지원을 약속했다.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 후보와 이부영(李富榮) 후보도 이날 시청을 방문해 송은복 시장을 면담한 후 유족 대기실에 들러 유족들을 위로하고 사고수습이 조속히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민주당 정동영(鄭東泳) 후보도 지난 15일 오후 유족들을 방문했다. (김해=연합뉴스) 특별취재반 ymkim@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