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이인제(李仁濟) 후보가 17일 오후 경선후보 사퇴 입장을 공식 표명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 후보 진영의 한 특보는 "이 후보가 오늘 오후 2시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대선후보 사퇴를 공식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16개 순회 지역중 13개 지역 일정을 마무리 하고 부산.경기.서울 대회만을 남겨놓고 있는 상황에서 노무현(盧武鉉) 후보에 대한 역전을 기대하기 어렵다는 판단에 따라 이같은 결정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예정됐던 경기도 선거운동 일정을 중단한 채 핵심측근들과 모처에서 회의를 갖고 최종결심을 내렸다고 한 관계자가 전했다. 경선기간 '음모론' 및 '색깔론' 공세를 펴왔던 이 후보는 그동안 "당의 중도개혁 노선을 끝까지 지킬 것"이라고 공언해온 바 있어 후보 사퇴 이후 극단적 행보에 나설 가능성은 희박할 것으로 관측된다. 이 후보가 사퇴할 경우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은 노 후보와 정동영(鄭東泳) 후보등 두사람만 남게돼 당초 일정대로 치러질 수 있을지 주목된다. (서울=연합뉴스) 김현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