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경기지사 후보 경선에 진 념(陳 稔) 경제부총리의 참여가 예상되는 가운데 김영환(金榮煥) 의원에 이어 임창열(林昌烈) 현지사가 출마 선언을 함으로써 복잡한 양상으로 전개되고 있다. 임 지사는 12일 기자회견을 통해 "우리 당이 승리하기 위해서는 경선을 통해 경쟁력 있는 후보를 뽑아야 한다"며 "나는 경선을 통해 도민과 당원에게 검증받은 후보는 본선에서도 반드시 승리할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대법원의 유죄취지 파기환송과 관련, 그는 "무죄추정 원칙에 따라 나는 무죄이며 따라서 피선거권에 문제가 없다"며 "진 부총리는 휼륭한 사람이지만 함께 경선을통해 도민과 당원들로부터 평가를 받아야 하며 당에서 경선없이 어떤 후보를 추대하는 방식은 있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임 지사의 출마선언 직전 이강래(李康來) 지방선거준비단장은 "1심에서실형을 선고받고 2심에서 무죄, 대법원에서 유죄취지 원심파기가 된 임지사의 경우1심의 형량대로 금고 이상의 형을 받은 것으로 볼 수 있다는 행자부의 유권해석이있었다"며 "법적으로 지위가 불안한 사람이 출마할 수 있겠느냐"고 제동을 걸었다. 또한 김영배(金令培) 대표직무대행은 이날 진 부총리에게 당 경기지사 후보 경선에 참여해 달라고 공식 요청했다. 이에 대해 진 부총리는 "고민해서 결정하겠다"면서도 임 지사가 출마할 경우 경선에 참여할 생각이 없다는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이강래 단장은 "긍정적일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진 부총리의 출마를 원하는 당 지도부는 대법원 파기환송으로 사실상 2심에서유죄판결 가능성이 높은 임 지사를 적극 설득해 주저 앉히겠다는 입장이지만 임 지사측으로서는 여러 복잡한 사정 때문에 쉽게 뜻을 접지는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이윤수(李允洙) 의원 등 일부 경기지역 의원들이 임 지사 지지 입장을 취하고 나서 상황이 그리 간단치 만은 않다. 여기에 경선 출마를 굳힌 김영환 전 과기부 장관은 선거인단 서명작업에 착수하는 등 본격적인 출마행보에 나선 상태다. 당초 경기도 의원들의 추대 형식 출마를 기대했던 진 부총리가 이같이 복잡한경선 상황을 수용할 것인지가 최대 관건이다. 그가 출마를 결심한다면 14일까지는부총리직을 사퇴해야 한다. (서울=연합뉴스) 김현재기자 kn0209@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