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노무현(盧武鉉) 이인제(李仁濟)대선 경선후보는 6일 노 후보의 `메이저신문 국유화및 동아일보 폐간' 발언의 진위를 놓고 공방을 계속했다. 이 후보측의 김윤수 공보특보는 "노 후보의 언론관련 발언이 있었던 지난해 8월저녁식사에 참석한 일부 기자가 `동아일보 폐간발언이 있었다'고 확인함으로써 노후보가 거짓말한 것으로 드러났다"며 `말바꾸기' 공세에 나섬으로써 `거짓말' 시비로 비화될 전망이다. 그러나 노 후보는 이날 "신문사 국유화든 폐간이든 그런 말을 한 적이 없으며내 사고구조속에 들어 있지도 않다"며 "법적이나 상식적으로 가능한 일이 아니다"고부인했다고 유종필 공보특보가 전했다. 노 후보는 `동아일보 폐간' 발언에 대해서도 "어제 TV토론에서 얘기한 대로 `폐간 이야기는 어떤 기자가 써놓았다고 한 것이니까, 인간의 기억이란 한계가 있어 내가 100% 확신하지 못해 혹시 술먹고 한 일일 수도 있기때문에 주저하는 것인데, 내사고에는 그런 게 없기에 한 일이 없다고 말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저녁자리에 배석했던 유 특보도 "당시 한 기자가 `동아일보는 세금내고 나면 망한다'고 하니까, 노 후보는 `설마 폐간이야 되겠느냐'면서 `사원지주제로 가면 되지않느냐'고 말했고, 다시 한 기자가 `기자들이 돈이 어딨느냐'고 하자 노 후보가 `한은특융도 있지 않느냐'고 해서 서로 웃고 만 것인데 그 얘기가 국유화니 폐간이니등의 얘기로 와전됐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 후보측의 한 측근은 "노 후보측이 처음엔 `조작극'이라고 주장하다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번복하고 다시 `말한 적이 없다'고 말을 바꿨다"며 "노 후보가 그런 말을 한 적이 없다면 심각한 명예훼손을 당한 것인 만큼 즉각 검찰에 고발해서 진위를 밝히라"고 촉구했다. 한편 한나라당 남경필(南景弼) 대변인과 이강두(李康斗) 정책위의장은 "노 고문은 거짓말로 국민을 기만했다면 반드시 책임지고 사죄하는 조치를 취해야할 것"이라며 노 후보의 사퇴를 촉구하고 "당과 국회 차원에서`노무현 언론말살 발언 진상조사위'를 구성, 국민에게 모든 진실을 낱낱이 밝혀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 정균환(鄭均桓) 원내총무는 "노 고문 발언의 진위도 모를 뿐아니라 식사자리에서 개인적으로 한 얘기를 국회에서 따지자는 것은 여당의 대선 예비후보를 상처내기 위한 정치공세"라며 국회 문화관광위 소집요구를 일축했다. kn0209@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현재 맹찬형기자 mangel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