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대선후보 경선 10번째 지역인 6일 인천경선에서 노무현(盧武鉉) 후보가 1천22표(51.9%)로 1위를 차지, 종합득표에서 2위 이인제(李仁濟) 후보와의 표차를 438표차로 벌렸다. 이날 인천전문대 체육관에서 열린 대회에서 이 후보는 816표(41.4%)로 2위, 정동영(鄭東泳) 후보는 131표(6.7%)로 3위를 각각 차지했다. 지금까지 실시된 10개지역 경선 득표누계에서 노 후보는 6천722표(45.9%)로 6천334표(43%)의 이 후보를 계속 앞서고 있으며, 정동영 후보는 1천634표(11.1%)를 얻었다. 이같은 인천 경선 결과는 최근의 이념공방과 `언론발언' 파문에도 불구, 수도권표심도 `노풍(盧風)'을 지지하고 있음을 확인해주는 것으로 해석돼 주목된다. 특히 수도권 첫 경선인 인천 투표 결과는 최대 선거인단 지역인 서울과 경기지역의 표심에도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크다. 이와 관련, 노 후보측의 한 관계자는 "인천은 수도권에 포함된 지역으로 앞으로다른 수도권 지역의 표심도 인천과 마찬가지로 노풍을 선택할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했다. 이번 경선의 최대 분수령인 `슈퍼3연전' 마지막날인 7일 경북 경선에서도 노 후보가 승리할 경우 노풍은 더욱 맹위를 떨칠 것으로 전망된다. 그러나 이인제 후보도 이날 득표율 41.4%로 비교적 선전함으로써 경기와 서울지역 경선을 바라볼 수 있게 됐다. 이날 투표엔 전체 선거인단 3천522명중 1천972명이 참가, 56%의 투표율을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