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은 4, 5일 이틀간 대선후보 경선 입후보자 등록을 받는 것을 시작으로 내달 9일까지 전국 11개 권역을 순회하는 국민 경선레이스에 돌입한다. 이번 경선은 이회창(李會昌) 전 총재와 최병렬(崔秉烈) 이부영(李富榮) 전 부총재, 이상희(李祥羲) 김홍신(金洪信) 의원이 이미 출마의사를 밝혔고 김덕룡(金德龍)의원도 출마여부를 검토하고 있어 5-6파전 양상으로 전개될 전망이다. 그러나 오는 13일(인천)과 18일(울산), 20일(제주) 등 초반 경선 결과에 따라후보간 우열이 드러나게 될 경우 비주류 후보간 단일화 논의가 본격화되면서 중도탈락자가 생겨 경선이 3-4파전으로 압축될 가능성이 있다. 경선에서는 지난 4년간 총재로 당을 이끌어 온 이 전 총재가 대세론을 내세우며절대우세를 장담하는 가운데 영남주자 및 개혁후보론을 내걸고 경선전에 뛰어든 최병렬 이부영 부총재 등 다른 주자의 선전여부가 최대 관심사가 되고 있다. 또 모집당원 형식의 국민선거인단(5만명중 2만5천명)의 참여율과 이들의 선택에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경선은 오는 13일 인천을 시작으로 울산, 제주, 강원, 대구.경북 등 전국 11개시.도별로 순차 개최되며 후보는 내달 9일 서울대회에서 확정된다. (서울=연합뉴스) 최이락기자 choinal@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