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1일 한광옥(韓光玉) 대표가 최고위원 경선출마를 위해 오는 3일 대표직을 사임하겠다는 의사를 밝힘에 따라 김영배(金令培) 선관위원장을 대표직무대행에 위촉키로 했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 주요당직자 회의에서 "3일 한 대표 사임후 확대간부회의에서 선출될 대표직무대행에 최다선의원으로 공정성과 중립성을 인정받고 있는 김영배고문을 위촉키로 의견을 모았다"고 이낙연(李洛淵) 대변인이 전했다.

한 대표는 사임직후 상임고문으로 추대된다.

민주당은 오는 9일로 예정된 4월 임시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자를 과거 8.30 최고위원 경선 득표순에 따라 정대철 고문으로 하자는 안과 김영배 직무대행에 맡겨야한다는 의견이 맞섬에 따라 추후 결론을 내기로 했다.

이밖에 최근 복당을 신청한 임창열(林昌烈) 경기지사에 대해서는 오는 3일 확대간부회의에서 그의 복당을 승인키로 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상인기자 sangi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