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이부영(李富榮) 의원이 오는 3일 기자회견을 갖고 대통령후보 경선출마를 공식 선언할 것으로 알려져 민주당에 이어 한나라당의 경선레이스도 본격 점화될 전망이다. 이 의원은 1일 낮 여의도 한 음식점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이같은 뜻을 밝힐 계획이다. 그는 이 자리에서 "변화와 개혁을 바라는 국민의 여망에 맞게 한나라당을 개혁하고 어렵게 마련한 국민경선제의 취지를 살리기 위해 대선후보 경선에 출마하겠다"는 뜻을 밝히고 '화해와 완충의 정치'를 내세울 것이라고 한 측근이 전했다. 이 의원은 '들러리 출마' 논란에 대해 이회창(李會昌) 총재의 비민주적 당운영 방식과 측근정치 등을 신랄하게 비판하면서 비전을 제시, '제2의 노무현(盧武鉉) 돌풍'을 일으키겠다는 의지를 피력할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연합뉴스 기자와 전화통화에서 "지난주까지 모집이 끝난 인천과 울산, 제주, 강원지역의 공모당원은 국민참여경선제에 대한 홍보가 제대로 안된 상태에서 기존당원으로 대부분 채워졌을 것"이라며 "공정한 경선을 위해 후보등록 일정과 홍보물 제출시한을 연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당내분 수습안을 내놓자마자 경선에 돌입하는 것은 이 총재를 제외한 다른 후보의 도전을 원천적으로 무력화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이에 앞서 지난주 박계동(朴啓東) 전 의원 등 측근들과 함께 1박2일 일정으로 지리산을 찾아 최종결심을 굳혔으며 주말을 이용해 종교계 인사 등 각계 원로들을 두루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연합뉴스) 민영규기자 youngkyu@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