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朴槿惠) 의원은 29일 한나라당의 집단지도체제 도입 등 당내 민주화 추진 이후에 흘러나오고 있는 복당설과 관련해 "당을떠나기 전에 그런 문제가 해결됐으면 좋았을 것"이라며 "그러나 당을 떠났기에 복귀는 생각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대구MBC 라디오 시사대담프로그램인 `김재경의 여론 현장'에 출연해 이같이 밝히고, 한나라당 복당 근거가 마련되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집단지도체제만 받아들여진 상태일 뿐 탈당전에 주장한 정당개혁은 이뤄지지 않았다"고비판하면서 "당이라는 게 들락날락하는 게 아니며, 앞으로 나의 길을 갈 것"이라고`복당설'에 쐐기를 박았다.

박 의원은 `노풍(盧風)'과 관련해 "앞으로 지켜볼 일이며 여러가지로 분석을 하고 있다"고 밝히고 "노무현 고문과의 연대설이 나오지만 그런 가능성은 없으며, 이념이나 바른 생각을 가진 사람과 정치를 함께 할 것"이라며 노 고문과의 관계에 분명한 선을 그었다.

그는 민국당 김윤환(金潤煥) 대표의 영남후보 단일화론과 정몽준(鄭夢準) 의원에 대해서는 "정치권 등 우리사회 전반에 지역을 초월해야 한다는 얘기가 있는 데이념과 정체성이 어떠하든 영남후보가 돼야한다는 것은 잘못된 생각"이라며 "정 의원은 월드컵에 전념한다는 방침이기에 더 얘기가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신당 창당 일정에 대한 질문에 "신당 창당은 서두르지 않고 신중하게추진할 것이며 현재 많은 사람을 만나고 있다"면서 대선 출마 여부에 대해서는 "아무 것도 결정된 게 없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한나라당과 연합해 정권창출을 해야한다는 일부 여론에 대해 "무조건정권 교체를 해야 한다는 것은 위험한 생각"이라며 "국민이 원하는 대로 정치개혁을한 뒤 정권교체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박 의원은 자신에 대한 여성계의 지지.반대 논란에 대해 "정치를 하는 데남녀가 따로 없지만 여성이기에 여성 입장에서 생각하고 여성을 위해서 일할 수 있을 것이라는 게 기본 입장"이라며 "하지만 국회 여성특위 위원으로서 관련 문제에대한 법안을 만들고 의견을 냈지만 여성 부총재로서 많은 일을 할 수 있는 여건이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대구=연합뉴스) 문성규 기자 moons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