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회창 총재의 수습안 제시로 당 내홍사태가 진정될 조짐을 보이자 당 내부에서 박근혜 의원의 복당추진설이 흘러나오고 있다.

탈당 전 박 의원이 요구했던 집단지도체제의 조기도입을 이 총재가 수용한 만큼 박 의원의 복당 명분은 충분하다는 게 그 골자.

당의 한 관계자는 27일 "노무현 돌풍이 일면서 박 의원의 지지도가 하락세로 반전했다"고 지적한 뒤 "이제는 박 의원의 복당타진에 나설 때가 됐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박 의원은 "이미 당을 떠난 만큼 전혀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일축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형배 기자 k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