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주자인 노무현(盧武鉉) 후보는 26일 이인제(李仁濟) 후보의 '중대결심설'에 대해 "이 고문이 신중하게 판단할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노 후보는 이날 오전 선거운동차 부산으로 내려가기에 앞서 기자와의 통화에서이 후보의 거취 결정이 경선에 미칠 영향에 대해 "(경선의) 축제분위기는 경쟁의식을 갖고 해야 살아날 수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무슨 일이 있어도 (이 고문이) 탈당이나 경선 불복은 하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고형규기자 kh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