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동원(林東源) 대통령 외교안보통일특보는 25일"(북한을 방문하게 되면) 핵문제, 미사일문제에 대해서 우리가 보는 시각을 전달하고 좋은 해결을 할 필요가 있다는 대통령의 뜻을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 특보는 이날 정부의 특사파견 발표 이후 청와대 출입기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이같이 밝혀 방북시 김정일(金正日) 국방위원장 등 북한 최고지도부와 만나 한반도를 둘러싼 제반 현안에 대해 폭넓게 논의할 것임을 시사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이번 특사방북의 의미는. ▲김대중 대통령이 특사파견을 제의한 것은 3가지인데, 첫째 한반도 긴장조성예방이라는 대목이 중요하다. 평화와 안정없이는 한반도가 대단히 어려움에 처할 가능성이 있다. 2003년 안보위기설이 나돌고 있다. 한반도에 다가올 지도 모를 위기를 방지해야겠고, 금년에 우린 4대행사를 치러야 하는데 평화와 안정없이는 치를 수 없다. 경제회복을 계속 추진하기 위해서도 평화와 안정이 절대 필요하고 긴장조성을 어떻게든 슬기롭게 막아야 한다. 또 6.15 공동선언 준수 문제라든가, 남북간 합의했지만 이행중단된 내용 어떻게 해결할 것인지를 논의하기 위해, 최고당국자간에 간접화법이긴 하지만, 특사파견하는 게 필요하다고 해서 제의했고, 북측이 회답을 보내왔다. --북한이 이를 수용한 이유는 뭐라고 보나. ▲북한도 (한반도) 안보위기를 가장 중요시할 것이다. 또 현안을 논의할 필요를 느끼고 있을 것이다. --구체적으로 언제 가게 되나. ▲날짜는 교통편에 따라서 신축적이기 때문에 실무적으로 합의되는 대로 다시 알려주겠다. 4월 첫주는 의견을 같이하고 있다. --어떻게 논의를 해왔나. ▲그동안 남북간 공개.비공개 협의채널이 유지돼 왔다. 당국간 적절한 경로를 통해서 이문제가 협의돼 왔고, 어제(24일) 저녁에 합의됐다. 북한이 오늘 아침에 북한이 발표하겠다고 해서 우리도 같이 발표하기로 했다. --북한에서도 특사를 남한에 보내나. ▲지난 2000년 정상회담 후 북한 김용순 특사가 서울을 공개방문했다. 이와연관해서 우리측이 특사를 보낸다고 생각하는 게 편리하다. --어떤 것을 논의하게 되나. ▲미리 얘기하기 곤란하다. 대변인이 발표한 의제를 중심으로 협의하려고 한다. --판문점으로 가게되나. ▲그것도 포함해서 협의중이다. --평양에 가면 김정일 국방위원장도 만나나. ▲대통령 특사로 간다는 것을 이해해 달라. --월드컵 대회, 아리랑 축전 교환방문도 논의되나. ▲구체적인 논의는 없었다. 의제는 이제부터 본격 생각해 보겠다. --미국측에도 특사파견에 대해 알려줬나. ▲한미간에는 항상 긴밀한 협조가 이뤄지고 있다. --남북이 특사파견을 공개한 이유는. ▲2000년 김용순 특사가 서울에 왔을 때부터 남북간에 특사교환은 공개적으로하자고 합의했다. 그때 전례가 합의된 것이다. --북한측 채널이 김용순인가. ▲북한에서는 대남문제를 총괄하는 부서는 당의 통일전선부이고 대남사업을 총괄하는 비서가 김용순 통일전선부 부장이다. --핵사찰문제, 대량살상무기 문제에 대해서도 거론하게 되나. ▲거론하게 될 것이다. 그 문제 거론없이 한반도의 평화와 안전문제를 얘기할수 없다. 핵문제.미사일 문제에 대해서 우리가 보는 시각을 전달하고 좋은 해결을할 필요가 있다는 대통령의 뜻을 전달할 것이다. 또 북측 최고당국자 생각을 듣고김 대통령에게 전달하게 될 것이다. --특사파견과 관련, 북한에 대한 식량.비료지원 얘기가 있었나. ▲북한에서는 시기적으로 (식량.비료지원이) 필요한 때다. 그것과 연계시켜서동의했는지에 대해서는 얘기할 수 없다. --북한이 특사파견을 수용한 이유는 뭐라고 보나. ▲긴장문제를 포함해 남북현안을 해결해야 한다고 생각했을 것이다. 북한은 지난 1월 22일 당정합동회의에서 아무런 조건없이 남북대화 재개해야겠다고 발표했으나 그 이후 국제정세가 이상하게 돌아가서 지연된 것이다. --한반도 문제와 관련, 김 대통령이 조지 W 부시 미 대통령과 나눈 얘기도 전달되는가. ▲아마 그럴 것이다. 어떤 것을 전하라는 대통령의 지시를 받아서 전달하겠다. --월드컵 기간에 김정일 위원장의 서울 답방도 얘기되나. ▲기발한 아이디어인데, 아직 그런 얘기를 들어보지 못했다. 대통령이 뭘 지시할 지 모르지만 개인적 생각으로는 가능성이 희박하다고 본다. --한반도 긴장조성 예방을 위해서는 북미관계 개선이 시급한 데 남북관계 개선만으로는 한계가 있는 것 아닌가. ▲북한은 그동안 선미후남정책, 즉 미국과 관계개선을 하고 남한과 관계를 개선한다는 정책을 펴왔지만 남북정상회담 이후 병행추진했으며 작년 부시 대통령 이후선미후남으로 다시 돌아서 지금까지 (남북관계가) 올스톱돼都? 잘못된 생각이다.남북관계가 활성화되면 북미관계에 영향줄 수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병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