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혜영 부천시장이 민주당 경기도지사 경선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원 시장의 측근은 21일 "임창열 현 지사의 민주당 복당이 무산되면서 모 대선후보 캠프로부터 경기지사 출마를 권유받았다"면서 "일단 시장 재출마를 준비해 왔지만 도지사 출마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진념 경제부총리 등 경쟁력이 높은 후보가 나온다면 (원 시장이) 뜻을 접을 것이지만 외부인사 영입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경선에 나설 가능성이 높다"고 덧붙였다.

경기지사 경선에는 현재 김영환 의원이 참여의사를 밝혔고,남궁석 김덕배 의원,이헌재 전 재경부 장관,강봉균 한국개발연구원장 등도 자천타천으로 거론되고 있다.

윤기동 기자 yoonk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