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대학총학생회연합(한총련)이 최근 탈북자 25명의 주중 스페인 대사관 진입 사건과 관련, '미국 배후설', '국정원 배후설' 등 각종 의혹을 제기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한총련은 지난 18일 대변인 명의의 논평에서 "이번 사건이 사실이네 조작이네를 다 떠나서 많은 의문과 문제가 있음은 분명한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이와 관련, "이들의 신분이나 신원에 대해서 이들의 진술을 제외하곤 사실을 입증할 수 있는 것은 전혀 없다"며 "직접적인 북과의 대화 속에서 더욱 명확히 조사할 수 있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총련은 '강한 의혹'의 근거로 '시기상의 절묘한 타이밍'과 '한두개 정도의 시민단체 정도의 힘으로 가져갈 수 있는 사건이 아닌 듯 하다'는 점 등을 들었다.

한총련은 '절묘한 타이밍'과 관련, ▲스페인 대사관 진입 하루 전 북측이 아리랑축전 기자회견을 연 점 ▲우리 민족의 반미감정이 극도로 높아지는 시기와 맞물려서 일어났다는 점 ▲한나라당의 내분과 민주당 국민경선에서 예상을 뒤엎는 변수들이 생긴 시점에서 사건이 터진 점 등을 열거했다.

이 단체는 또 "이 사건이 중국, 북한, 스페인, 필리핀 등의 외교관계까지 영향을 미칠 정치적 파장을 생각했을 때 이것을 감당할 수준의 힘이 되는 세력이 개입하지 않았겠는가"라며 "'미국이 개입했을 것이다', '국정원이 개입했을 것이다' 등의 이야기도 공공연하게 흘러 나오고 있는 실정"이라고 주장했다.

한총련은 이어 "이번 집단 탈북 사건이 고질적인 반공, 반북 의식을 널리 선전하기 위한 정치적 의도로 악용되어서는 절대 안된다"며 "다 아는 바와 같이 탈북자들이 북송이 되었을 경우 처형당한다는 그 어떠한 근거도 없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이충원기자 chungwo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