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한광옥 대표가 4·27 전당대회 최고위원 경선을 앞두고 대표직 조기사퇴를 적극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대표의 측근은 17일 "국민경선이 안정궤도에 올라 당이 어느 정도 제자리를 찾은 만큼 (한 대표도) 최고위원 경선을 준비할 필요성이 있다"면서 "당 대표로서 대의원들과 접촉할 경우 불공정 시비 등이 제기될 가능성이 있어 조기 사퇴방안을 검토중"이라고 전했다. 한 대표가 사퇴할 경우 전당대회까지의 당 지도부 구성과 관련,외부인사를 대표 대행으로 초빙하거나 '선거관리는 김영배 선관위원장,당무는 이협 사무총장'이 맡는 방안 등이 거론되고 있다. 김병일 기자 kbi@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