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16일 아침 서울과 마닐라에서 탈북자들의 서울 도착 일정이 18일 오후로 확정됐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마닐라 아키노공항 인근 시설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탈북자 25명은 급속도로 안정을 찾았다는게 현지 관리들의 평가.

한국과 필리핀 정부의 보호속에서 하룻밤을 지낸 이들은 아침에는 계란과 빵, 우유, 컵라면 등으로 식사를 마쳤고, 점심에는 김치 등 한식메뉴를 위주로 식사를한 것으로 알려졌다.

0...한편 탈북자들의 마닐라 도착 때부터 오락가락하던 서울 도착 일정이 당초 우리 정부의 원안대로 필리핀 3박4일 체류로 가닥을 잡자 한국과 필리핀 관리들 간에도 안도하는 분위기가 역력했다.

이를 입증하듯 최성홍(崔成泓) 외교장관은 손상하(孫相賀) 주필리핀 대사를 통해 필리핀의 테오피스토 긴고나 부통령 겸 외무장관에게 서한을 보내 필리핀 정부가우리의 희망과 기대를 잘 감안해서 최대한 외교적 노력을 기울여준 점에 사의를 표명했다고 현지 소식통들이 전언.

0...정부가 탈북자들의 건강검진을 위해 16일 오후 파견키로 한 의료진은 의사 박영길(50)씨와 간호사 김명애(29)씨 등 2명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이날 오후 7시 40분에 서울을 출발하는 필리핀항공 PR-469편으로 밤 11시께 마닐라에 도착할 예정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