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과 북한의 고위 관리들은 정기적으로 만나기로 합의했다고 리처드 바우처 미국 국무부 대변인이 15일 밝혔다.

바우처 대변인은 뉴스 브리핑을 통해 잭 프리처드 한반도 평화회담 특사와 박길연 유엔 주재 북한 대사가 지난 13일 뉴욕에서 회담을 하고 이 같이 합의했다고 말했다.

바우처 대변인은 "이번 회담은 유용했으며 양측은 같은 수준의 회담을 지속적으로 하기로 합의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이번 회담에서 공식 양자회담에 관한 돌파구는 마련되지 않았다고 바우처 대변인은 설명했다.

프리처드 특사와 박 대사의 회담은 지난 1월 말 조지 W. 부시 미국 대통령이 북한을 `악의 축'의 일부라고 지칭한 후 처음이다. 북한은 이 발언과 북한을 핵공격대상으로 지목한 미국의 핵태세 검토보고서 등에 격앙된 반응을 보여왔다.

(워싱턴 교도=연합뉴스) cwhyn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