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이재오(李在五) 총무는 16일 기자들과 만나 여야간 논란을 빚고 있는 테러방지법과 관련, "월드컵직후까지만 적용하는 한시입법으로 수정처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며 "그렇더라도 4월 국회에서나 통과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민영규기자 youngkyu@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