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김홍신(金洪信) 의원은 내달 3일 자신의 후원회에서 당내 대선후보 경선 출마를 공식선언할 예정이라고 16일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전화통화에서 박근혜(朴槿惠) 의원의 탈당으로 불발 가능성이 있는 대선후보 경선과 관련, "합의추대가 아닌 진정한 국민경선 모습을 갖추게 하기위해 반드시 출마할 것"이라며 "이기고 지는 것은 문제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번 경선에서 다른 후보를 비방하지 않고, 법정선거비용 한도를 준수하며 지구당을 방문하지 않는 등 가장 깨끗한 선거를 치를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김 의원의 측근은 "김 의원이 당내 소장파 의원들과 논의를 거쳐 경선출마쪽으로 생각을 정한 것으로 안다"며 "이는 당운영에서 이회창(李會昌) 총재 독주를 막아야 한다는 생각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이 총재 단독출마에 따른 추대 가능성이 높던 대선후보 선출이 최소한 경선의 모양새를 갖출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당내는 물론 김 의원측 내부에서조차 김 의원의 출마에 대한 반대론이 많아 해프닝으로 끝날 가능성도 없지 않다.

김 의원은 지난해말에도 시민단체들의 권유에 따라 서울시장 선거출마를 검토하기도 했다.

(서울=연합뉴스) 최이락기자 choina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