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다대지구 택지전환 과정에서의 특혜 및 정.관계 로비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부산지검 특수부(부장검사 문규상.주임검사 강경협)는 16일 전 동방주택 사장 이영복(52)씨로부터 5억원을 받은 혐의(특가법상 알선수뢰)로 전 국회의원 김운환(56)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에 따르면 김 전 의원은 다대지구 42만2천여㎡에 대해 택지로 형질변경할수 있도록 관련 공무원 등에게 압력을 행사해주는 대가로 지난 94년 5월 이씨로부터5천만원을 받은데 이어 같은해 6월 같은 명목으로 4억5천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있다.

검찰은 특히 김 전 의원이 돈을 받은 94년 5월과 6월은 자연녹지인 다대지구를 택지로 용도변경하기 위한 부산시 도시계획 재정비안이 공람 공고 중인 기간으로 이씨가 이 시기에 김 전 의원을 통해 관련 공무원 등에게 집중적으로 압력을 행사하기위해 거액을 건넨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검찰은 김 전 의원에 대해 대가성 여부에 대한 조사를 계속하는 한편 이씨의 자금흐름을 파악하기 위한 광범위한 계좌추적을 벌이고 있어 다대지구 형질변경 승인권자인 당시 부산시장과 또 다른 정치인 등에 대한 소환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

한편 김 전 의원은 다대지구 택지전환 사건과 별개로 지난해 7월과 9월 부산의모 제약업체로부터 세금감면을 미끼로 1억3천만원을 받은 혐의(알선수재)도 함께 받고 있다.

(부산=연합뉴스)김상현기자 josep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