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주재 스페인 대사관에 진입, 난민지위와 한국행을 요구하며 농성하다 중국 정부에 의해 `추방'된 탈북자 25명은 18일 오후 5시20분 대한항공 KE-622편으로 인천 국제공항에 도착해 꿈에도 그리던 서울 땅을 밟게된다.

탈북자들은 지난 14일 베이징(北京) 주중 스페인 대사관에 진입한지 27시간만에추방 형식으로 베이징을 떠나 제3국인 필리핀에 도착한뒤 숱한 우여곡절을 거쳐 18일 서울로 들어올 것으로 예상되기까지의 과정을 시간대(현지시간)별로 정리했다.

▲14일 10:00 = 탈북자 25명 주중 스페인대사관 진입, 난민지위 인정과 한국행 요구 14:00 = 정부, 주중 및 주중 스페인 대사관을 통해 탈북자의 인도적처리 요청 전달 저녁 = 중국-스페인, 탈북자 처리 협상 돌입 정부, 중-스페인과 다각 접촉

▲15일 12:00 = 주룽지(朱鎔基) 중국 총리, 탈북자 처리 합의 발표 13:00 = 탈북자들 주중 스페인 대사관 출발 15:30 = 중 남방항공편으로 베이징 공항 출발 20:00 = 푸젠(福建)성 샤먼(廈門) 기착 20:40 = 샤먼 출발 21:47 = 마닐라 니노이 아키노공항 도착 밤 = 탈북자들, 안전한 장소로 이 글로리아 아로요 필리핀 대통령, 탈북자 처리에 관한 한국 입장 배려 지시

▲16일 09:10 = 필리핀, 18일 오후 서울도착 관련 한국 정부입장 수용 방침 전달 19:40 = 정부, 필리핀항공 PR-469편으로 탈북자 지원 의료진 급파

▲18일 12:40 = 대한항공(KE-622)편 니노이 아키노공항 출발 예정 17:20 = 인천 국제공항 도착 예정

(서울=연합뉴스) 권경복기자 kkb@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