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 밤 필리핀 마닐라에 도착한 탈북자 25명은 안도속에 하룻밤을 보내고 16일 오전 안전한 장소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다는게 현지 관리들의 공통된 의견이다.

관리들에 따르면, 탈북자들은 일반인들의 출입과 보안이 엄격히 통제된 미공개 장소에서 한국과 필리핀 양국 관계당국의 철통경비 속에 한편으로는 안도감으로 또한편으로는 새로운 삶에 대한 기대감을 갖고 있었다.

마닐라 주재 한국대사관의 한 고위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탈북자들이 안전한 지역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으며, 이들의 건강 등에는 전혀 이상이 없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서울도착 일정이 당초 17일에서 16일로, 다시 내주초설이 제기되는 등 오락가락하는 통에 일말의 불안감을 감추지 못하는 이들도 있었다고 관리들은 당시 분위기를 전했다.

0...탈북자들이 현재 휴식을 취하고 있는 가운데 16일 마닐라 시내 마카티시 퍼시픽스타빌딩에 위치한 필리핀 주재 한국대사관에는 토요일 휴무임에도 불구하고 손상하(孫相賀) 대사를 비롯한 관계자들이 대부분 출근, 탈북자들의 안전에 신경을 쓰는 등 부산한 움직임을 보였다.

대사관의 한 관계자는 탈북자 25명이 마닐라에 도착하기 전부터 비상근무체제에돌입했다며 "이들이 무사히 편안하게 서울에 도착할 수 있도록 구체적으로 언급할수는 없지만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마닐라.서울=연합뉴스) 권경복 이충원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