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여민회는 14일 제주도지사의 성추행 사건과 관련된 녹취록을 공개하며 입장을 표명했다. 여민회는 이날 기자회견문을 통해 "진실을 망각하고 마지막 양심까지 내던져버린 지사에게 분노와 허탈감을 느낀다"며 녹취록을 공개했다. 여민회는 또 "녹음테이프가 공개되기 전에 지사가 양심에 따라 행동하길 기대했으나 이제 그 기회를 완전히 놓쳤다"며 "지사의 양심에 걸었던 기대마저 사라진 이상 녹음테이프 공개에 따른 모든 책임은 지사에게 있다"고 주장했다. 여민회는 또 "성추행 사건이 선거 시기에 맞물려 있음을 이용, 사건의 본질을 왜곡하고 정치음모론, 배후세력의 흉계를 운운했던 지사는 모든 사실을 인정하고 이에 대한 책임을 질 것"을 요구했다. 여민회는 이와 함께 녹취록을 공개하는 이유로 △ 명백한 성추행인데도 사실 왜곡 △ 도민의 알 권리 충족 △ 거짓 기자회견에 대한 명확한 사실 확인 등을 들었다. (제주=연합뉴스) 홍동수기자 dsho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