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호 게이트'를 수사중인 차정일 특검팀은 13일 이용호씨가 2000년 5월9일 서울지검에 횡령혐의로 긴급체포됐다가 하루만에 풀려난 뒤 이튿날인 5월11일 회사직원에게 1억원을 준비시킨 사실을 밝혀내고 경위를 파악중이다. 특검팀은 또 김성환씨가 김홍업 아태재단 부이사장에게 빌려줬다는 1억원이 들어 있었던 계좌 외에 김씨의 또 다른 차명계좌에서 수억원의 자금을 추가로 발견,돈의 출처 등을 조사하고 있다. 특검팀은 소환에 불응하고 있는 김씨 사무실을 추가 압수수색하는 한편 검거 전담반을 편성, 김씨의 신병확보에 나섰다. 특검팀은 이용호씨가 2000년 5월 석방뒷날을 포함해 같은해 8월까지 1억원씩 모두 6차례에 걸쳐 6억원을 현찰로 골프가방에 넣어 갖고 갔다는 G&G그룹 경리직원의진술을 확보, 돈의 행방을 추적중이다. 특검팀은 2000년 7월 금융감독원이 KEP전자 주가조작 혐의를 검찰에 통보한 점에 주목, 이씨가 이 돈을 검찰이나 금감원의 조사무마를 위한 로비자금으로 사용했는지 여부를 캐고 있다. 특검팀은 이와관련 협조공문을 보낸 전국 130여개 골프장중 4-5곳으로부터 당시`이용호'라는 이름을 가진 사람과 함께 골프를 친 인사들의 명단을 넘겨받아 검토중이다. 특검팀은 또 홍업씨 측근으로 알려진 모 라디오방송국 편성부장 이모씨의 계좌에 대해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이용호씨의 돈 1천만원을 받은 경위 등을 조사중이다. 한편 특검팀은 이용호씨로부터 조흥캐피탈 주식 1천500만주를 담보로 100억원을대출받을 수 있도록 해달라는 청탁과 함께 3천만원을 받은 전 J신용금고 이사 남모씨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 혐의로 이날 구속했다. phillife@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계창.이상헌 기자 honeybe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