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호 게이트'를 수사중인 차정일 특검팀은 9일 김홍업씨의 측근 인사인 김성환씨가 차명계좌로 거액을 관리하면서 이수동 전아태재단 상임이사에게 이중 1억원을 전달한 사실을 밝혀냈다. 특검팀은 또 이수동씨가 해군참모총장등 군과 경찰, 방송사 등 각계 인사 청탁과 월드컵 상암구장 매장 운영 문제 등 이권에 개입한 정황이 드러난 문건을 압수,정밀 분석중이다. 특검팀은 이날 이수동씨의 금품수수 및 인사 개입 의혹 수사 상황 등을 골자로한 중간 수사결과를 발표했다. 특히 이수동과 도승희씨의 집 등에서 압수한 문건중에는 '해군참모총장 관리방안', `해군준장의 소장 승진 희망', `상암구장 매장 운영 계획 및 월드컵 경기장내기념품 매장 임대 절차', `KBS 교향악단 감독 이력서' 등이 포함돼 있다고 특검팀은밝혔다. 특검팀은 또 이수동씨 본인 계좌에 대한 추적 결과 김성환씨의 부인이 실소유주인 차명 계좌에서 발행된 1억원이 이수동씨 본인 계좌에 1천300만원, 이수동씨의 부인 계좌에 3천400만원이 각각 입금됐음을 확인했고, 나머지 5천600만원중 상당 부분이 아태재단 관계자들에 의해 사용된 것으로 드러났다고 발표했다. 특검팀은 금감원이 99년말 이용호씨 계열사에 대한 주가조작 조사에서 이씨를 고발대상에서 제외한 것과 관련, 당시 공시조사실장인 윤모씨가 조사팀의 고발 의견을 묵살, 제외시킨 사실을 확인했다. 윤씨는 미국으로 도피, 체류중이다. 이수동씨 집에서 압수된 문건중에는 특히 '개혁의 완성도를 높이고 통치권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중앙신문에 대한 개혁이 시급하다'는 7쪽짜리 문건과 '지방언론개혁 위한 방안 접근(광주.전남지역을 중심으로), `개혁을 추진하면서 통치권을 강화시켜 정국안정을 유도하고 차기정권 창출의 가능성을 높이기 위한 방안 연구'등의 문검이 포함돼 있어 주목되고 있다. 이와함께 '해군참모총장 관리방안'은 ▲ 후임총장 후보 3명 ▲ 해군장성 인사적체 방안 ▲ 해군장성의 영남편중 실태 ▲ 육.해.공군 총장과의 비교 ▲ 결론 및 건의 ▲ 각후보별 인물 평가 등 7쪽 분량의 항목으로 구성돼 있다. 이수동씨는 "해군참모총장 관리방안은 해군작전사령관으로부터 도와달라는 취지의 부탁을 받아 보관했고 해군준장의 소장 승진은 도승희씨로부터 알아봐 달라는 부탁을 받은 것"이라며 "그러나 실제 인사청탁은 한 적 없다"고 진술했다. 이수동씨는 또 "한국전자복권 김현성 사장으로부터 제주도에서 발행하는 복권을판매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는 부탁을 받아 제주지사에게 전화를 한 일은 있다"고 일부 시인했다. 이씨는 이밖에 "도승희씨로부터 총경을 경무관으로 승진시킬 수 있도록 도와달라는 부탁을 받고 경찰청에 근무하는 지인에게 알아봤으나 `안된다'는 대답을 들은사실이 있다"고 진술했다. 특검팀은 검찰 고위간부의 수사기밀 유출 의혹과 관련, 이수동씨로부터 "도승희씨에 대한 대검의 수사사실을 알려준 검찰 간부는 `당시 검사장급 간부'"라는 진술을 확보했으나 구체적인 신원에 대해서는 함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검팀은 이수동씨의 전화통화내역 일체를 추적중이다. 특검팀은 김영재 전금감원 부원장보의 2천만원 금품 수수와 이수동씨의 인사청탁 의혹 부분에 대해선 수사범위에 속하지 않는다고 보고 조사결과를 검찰에 통보할방침이다. 한편 특검팀은 이수동씨가 피의사실 공표및 허위 공문서 작성 등 혐의로 특검팀을 고소한 것과 관련, 이수동씨의 인사청탁 관련 부분 등 수사사실 일체를 외부에유출한 적이 없으며 허위 공문서 작성 운운도 거짓 주장이라며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차정일 특검은 "특검팀에 대한 고소는 수사방해 행위"라며 "특검팀과 관련된 모든 사안은 특검이 책임질 일이며 수사를 방해하려는 음모에 대해서는 단호히 대처하고 앞으로도 엄정하게 수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연합뉴스) 조계창.이상헌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