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부총재직을 사퇴한 강삼재(姜三載)의원은 8일 "김혁규(金爀珪) 경남지사가 정권교체를 위한 일념으로 대권경선을 포기한만큼 한나라당 공천을 줘야 한다" 고 말했다. 강의원은 이날 오후 마산 회원구 개편대회에 참석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하고 "부총재직 사퇴는 상도동계 등과 협의없이 혼자 결정한 소신" 이라면서 "한나라당이 건전한 비판을 하는 세력마져 지나치게 봉쇄하는 등 계속 경직될 경우 정권교체는 어렵다" 고 주장했다. 강의원은 "한나라당의 일부 당직자들이 염불보다 잿밥에 관심이 많아 박근혜(朴槿惠) 의원의 탈당을 막지못했다" 며 "박의원의 참신도나 지지도로 보아 한나라당으로서는 타격을 입었으므로 이에대한 책임을 당지도부가 져야 한다" 고 말했다. 강의원은 부총재직 사퇴가 탈당으로 가는 수순이 아니냐는 질문에 "내가 창당에참여한 정당을 당장 떠나지는 않겠다" 며 "그러나 당지도부가 계속 경직상태로 있을경우 한나라당을 떠날 수도 있다고" 고 말했다. (마산=연합뉴스) 김영만기자 ymkim@yonhap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