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은 4일 대선후보를 비롯한 각급선거 후보경선을 앞두고 금품.혼탁선거 방지를 위해 후보자 자격박탈과 출당조치 도입 등 제재수단을 대폭 강화키로 했다. 또 대선후보 및 총재단 후보경선을 하나로 묶되 오는 4월 13일 인천을 시작으로5월 9일 서울 대회까지 전국 11개 권역별로 순차적으로 실시키로 했다. 한나라당은 이날 `대통령 후보자및 총재.부총재 통합선관위'(위원장 정재철.鄭在哲) 전체회의를 열어 각급선거 후보가 기부행위와 금품.향응을 제공하다 적발될경우 후보자에 주의→공개 경고→중앙당기위 회부 등의 조치를 취하도록 한 현행 당헌 48조를 개정, 주의나 경고조치 없이 곧바로 당기위를 소집, 당원자격 정지나 출당, 후보자 자격박탈 등 강력한 제재조치를 추진키로 했다. 김문수(金文洙) 사무1부총장은 브리핑에서 "불법.부정 및 혼탁선거를 우려하는목소리가 총재단회의에서 표명된 만큼 필요시 특별당규를 제정해서라도 공정 공명선거가 되도록 하기로 했다"면서 "후보자 매수 및 금품향응 제공행위에 대한 강력한처벌규정을 마련키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또 일각의 사전선거운동 시비와 관련, "후보자들이 지구당 방문과 향응.금품 제공을 하지 못하도록 하고 불공정 경선 사례에 대한 감시를 강화할 계획"이라고말했다. 김 부총장은 특히 대선후보 합의추대론에 대해 "후보등록도 받지 않은 상황에서합의추대 논의가 나오는 것은 성급한 일이라는 입장을 정리했다"고 덧붙였다. cbr@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복래 민영규기자 youngkyu@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